비리 사립유치원 명단 공개 안산시민들도 부글부글

안산 사립유치원 59곳 중 7곳 감사, 수사의뢰 2건 감사처분 5건
2017년 감사 처분 받은 3개 유치원 이름만 공개

하혜경 리포터 2018-10-17

박용진 국회의원이 국정감사에서 각 시·도교육청이 실시한 유치원 감사결과를 실명 공개했다경기도교육청이 실시한 특정감사에서 걸린 안산지역 유치원 이름도 포함되자 지역 여론도 들끓고 있다안산지역 엄마들의 모임인 안산시흥맘모여라’(이하 안시모게시판에도 비리유치원 명단이 공개된 인터넷 주소를 공유하는 글과 믿고 맡길 곳 없다는 엄마들의 하소연이 줄을 잇고 있다.


안산지역 유치원 감사 결과

이번 자료에 공개된 안산지역 유치원은 초지동 유치원사동 유치원일동 유치원 등 3곳이다. A 유치원은 만기환급형 보험에 가입하거나 퇴직적립금 등으로 지출하는 등 적립금을 부적정하게 운영하거나 부당하게 지출했다또한 교비를 사적으로 이용해 유치원 연합회 회비급식재료 사인간 거래로 1천 여만원을 지출한 것 등 15건이 감사에서 지적됐다이로 인해 감봉 3개월과 1억 여원의 보전조치 처분을 받았다.

사동 유치원은 원장과 교직원 식사 비용 등으로 8400여만원을 부정하게 사용하고 측량비와 등기비 등 예산 목적 이외로 집행했으며 수익자 부담금을 교비계좌가 아닌 원장이나 교사 개인 계좌로 받아 교육과 무관하게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이렇게 받는 돈이 2억원이 넘는다. B 유치원은 정직 3개월에 39400여만원 보전조치 처분을 받았다.

일동 C유치원은 원장과 교직원 식사 비용으로 3100만원을 부정하게 사용했으며 급식 검수를 작성하지 않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식재료를 보관한 것이 감사 지적사항에 포함됐다. C유치원은 감봉 3개월과 부정사용한 교비 3100여만원에 대한 보전조치 처분을 받았다.


나머지 유치원은 믿을 수 있나?

감사결과를 접한 누리꾼들의 분노는 극에 달하고 있다인터넷 카페 한 회원은 아이들한테 써야 하는 돈으로 사리사욕만 채우는 인간들이 아이들 교육이나 이런 거에 관심이 있을까 싶다면서도 워킹 맘이라 당장 그만둘 수 없어 답답하다고 하소연했다.

그렇다면 이번에 공개된 유치원 외 다른 유치원은 믿고 맡길 수 있을까불행히도 그럴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안산교육지원청은 경기도 교육청이 2016년에서 2017년까지 특정감사를 진행한 유치원 중 안산지역 유치원은 모두 7군데이며 언론에 공개된 유치원은 그 중 3곳이다고 확인했다.

안산지역 사립유치원은 단원구 24상록구 35개를 포함해 모두 59개다그중 특정 감사 대상은 단 7전체 유치원 중 단 11%만 감사가 진행됐다감사결과 심각한 유치원 2곳은 수사 의뢰를 위해 고발상태이고 5곳이 감사 처분 통보를 받았다경기도교육청 시민감사단 안태원 씨는 특정감사를 진행한 안산지역 유치원 7곳 모두 감사에서 위반사항이 적발됐다그 중 2곳은 비리 정도가 심해 수사 의뢰한 상태로 이번 공개에서 빠졌다고 밝혔다그는 수사 의뢰한 유치원은 감사 자료를 무단으로 폐기하거나 감사를 거부나 방해하고 은닉통장 거래로 감사를 진행할 수 없는 등 공개된 유치원보다 심각한 경우라고 설명했다.


보조금 아닌 지원금비리 적발해도 처벌 어려워

사립유치원은 비영리 교육기관의 책임을 다할 것을 서약하고 국가로부터 한해 2조원이 넘는 예산을 지원 받는다.

국가가 지원하는 항목은 누리과정 교육지원금 원아 1명당 22만원방과 후 프로그램비 1인당 7만원을 더해 최대 29만원이 사립유치원에 지원된다이 뿐만 아니라 각 시도교육청과 지자체에서는 급식비와 교사 처우개선비까지 적지 않은 금액을 사립유치원에 지원한다하지만 이들에 대한 감시체계는 미비하다시군 교육지원청에서 정기 지도점검을 시행하고 있지만 이 같은 비리를 적발하기는 쉽지 않은 일비리를 적발 한 후 처벌도 쉽지 않다감사 후 보전처분을 받은 금액도 원장 개인통장에서 유치원 교육비 통장으로 옮기면 끝이다.

시민감사단 안태원씨는 국가가 유치원에 지원하는 누리과정교육비는 보조금이 아니라 지원금이다판례에 따르면 지원금을 목적대로 사용하지 않아도 횡령죄가 성립 안 된다이번 기회에 전반적인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하혜경 리포터 ha-nul21@hanmail.net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