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과 색소침착에 의해 점처럼 보이는 것은 다르다

점이 생기는 이유부터 치료 방법까지, 점의 모든 것

피옥희 리포터 2019-02-14

나이가 들어갈수록 ‘자꾸 점이 늘어난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 얼굴뿐 아니라 목이나 등에 없던 점이 생겼다며 주위 시선에 적잖이 신경 쓰는 눈치다. 과연 점은 왜 생기는 것일까? 점이 생기는 이유부터 점 빼기 등의 치료 방법까지, 그동안 몰랐던 점에 대해 알아봤다.
아이디피부과 김민주 원장(피부과 전문의)
아트인피부과 이혜인 원장(피부과 전문의)

점은 세포가 증식하는 일종의 양성 종양
색소침착으로 점처럼 보이는 것과 달라

점에 대한 바로 알려면 먼저 ‘점의 개념’을 짚고 넘어가야 한다. 살면서 흔히 ‘점이 생겼다’고 말하는 대다수가 색소침착으로 인해 마치 점처럼 보이는 것이기 때문이다.
아이디피부과 김민주 원장(피부과 전문의)은 “점이 색소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많은데 점은 멜라닌 세포가 증식해서 생기는 일종의 양성종양이다. 크기가 점점 더 커질 수도 있지만, 그렇다고 점은 번지는 것이 아니라 기존에 있던 점과 별개로 또 생길 수 있다”고 말한다.
이와 달리 우리가 흔히 점이라고 생각하던 것이 사실은 점이 아닌 경우가 더 많다는 것이다. 김 원장은 “흔히 여드름이나 뾰루지가 생겼다가 점처럼 보이는 것은 ‘염증 후 색소침착(PIH)’이다. 양성종양인 점처럼 멜라닌 세포의 증식은 전혀 없으며, 갑자기 멜라닌을 만들어 색소가 증가하는 것”이라며 그 차이를 설명했다.
그렇다면 점은 왜 생기는 것일까?
김민주 원장은 “유전적인 요인이라는 학계 의견도 있다. 또, 자외선(UV)의 영향이라는 의견도 있지만, 반대로 이와 관련이 없다는 의견도 있다. 호르몬의 영향 때문이라는 의견도 있지만, 어쨌든 점이 생기는 원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점은 그 종류 다양하고 색깔도 달라
선천적, 후천적으로 점 생길 수 있어

점은 종류도 다양할 뿐만 아니라 색깔도 조금씩 차이가 있다. 또, 선천적으로 생긴 점이 있지만, 후천적으로 생기기도 한다. 이에 대해 아트인피부과 이혜인 원장(피부과 전문의)은 “흔히 보는 점은 멜라닌 세포 모반으로 출생 후 발생해 나이가 들수록 크기와 개수가 증가한다. 푸른빛을 띠는 청색 모반과 태어날 때부터 있으며 점에 털이 있는 선천 멜라닌 모반도 있다”고 말한다.
“멜라닌 색소 증가로 인해 점처럼 보이는 흑자(성인에게 나타나는 햇빛에 노출된 부위의 경계가 명확한 색소침착 증상)는 갈색의 반을 띈다. 특히 흑자는 나이가 들어가면서 그 수가 증가하며 손등이나 어깨, 얼굴에 나타나기도 한다”고 이 원장은 설명했다.
일반적으로 점은 한 번 생기면 자연적으로 사라지지 않는다. 양성종양의 점은 생명을 위협하진 않지만, 점이 많거나 커서 대인관계에 신경 쓰이거나 미용상 거슬린다면 피부과를 찾아 점을 제거할 수 있다.

레이저 박피부터 수술적 치료까지
점의 크기 등에 따라 제거 방법도 달라져 

순수한 점과 색소침착으로 인해 점처럼 생긴 경우 치료 방법이 전혀 다르다.
김민주 원장은 “점은 세포 덩어리를 완전히 제거해야 하므로 파괴적인 시술이 필요하다. 대표적으로 이산화탄소(CO2)를 이용한 레이저를 이용해 세포를 깎아내는 방식이다. 점 세포 증식이 매우 큰 경우는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반대로 여드름이나 뾰루지 등에 의해 발생한 염증후색소침착은 레이저 토닝이나 가벼운 화학박피 치료로 좋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점을 제거할 때 점 크기에 따라 제거하는 방법도 조금씩 달라지기도 한다.  
이혜인 원장은 “불룩하게 살처럼 튀어나와 있거나 털이 있는 점은 제거할 수 있지만 여러 번의 레이저 치료가 필요하다. 또, 치료 후 하얀 흉터가 남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한 번에 너무 깊게 제거하는 것은 좋지 않다. 점이 너무 깊거나 큰 경우에도 재생이 되지 않아 파이거나 흉터가 남을 수 있기 때문에 조심해야 한다. 순수한 점이 아닌 흑자, 밀크커피반점, 베커모반 등은 병변만 선택적으로 파괴하는 색소 전용 레이저로 치료할 수 있다”며 ‘점 제거 후 사후관리(Tip 참조)’ 방법을 잘 지키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렇다면 점은 미리 예방할 수 있을까?
김민주 원장은 “정확한 점의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에 예방책 없다. 다만, 일반인이 점이라고 생각하는 흑자나 지루각화증(검버섯)은 생활수칙만 잘 지켜도 어느 정도 예방할 수 있다”며 예방법(Tip)을 덧붙였다.

Tip  점 제거 후 사후관리는?
●피부를 깎아내는 레이저 치료 후
이산화탄소를 이용한 레이저 등으로 점을 제거했다면 피부 재생에 도움이 되는 재생테이프를 최소 5일 이상 붙인다.
●색소 전용 레이저 치료 후
이 경우는 피부 표면에 얇은 딱지가 생기는 것이 특징이다. 저절로 딱지가 떨어져 나갈 때까지 재생 성분이 있는 크림이나 연고를 발라줘야 홍반이 오래가지 않는다. 단, 딱지가 너무 빨리 떨어지는 경우에도 홍반이 오래가고 흉터가 남을 수 있기 때문에 일주일 정도는 세안할 때 너무 세게 문지르지 않게 조심해야 한다. 사우나나 땀이 많이 나는 운동은 일주일 정도 피하는 것이 좋다.

Tip  흑자 & 지루각화증 예방법
●자외선 차단은 필수
일광 흑자나 지루각화증은 자외선 노출을 최소화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외출 시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히 바르고, 챙이 큰 모자나 토시, 선글라스 등으로 최대한 햇빛을 가려주면 색소침착이 더 진해지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초기 치료 중요
색소침착에 의해 점처럼 보이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색깔이 더 짙어질 수 있다. 또 점점 더 많이 생길 수 있으므로 초기에 병원을 찾아 피부과 전문의의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피옥희 리포터 piokhee@naver.com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