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좌도서관에서 청소년 대상 독서 프로그램 진행한 안미주 사서 교사]

“도서관에 모여 함께하는 즐거운 책 읽기를 권합니다!”

권혜주 리포터 2019-03-21

“책을 싫어하는 아이는 없다. 책 읽기는 무엇보다 즐겁게, 함께 그리고 서로 나누며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하는 안미주 사서 교사. 그는 함께하는 독서 수업을 통해 아이들이 책과 친해지고 다른 이들과 책으로 소통하는 즐거운 경험을 하길 바랐다. 그리고 그런 경험을 통해  사랑하는 능력과 질문하는 능력을 키우고 어려움에 직면했을 때 책에서 해결책을 찾을 수 있는 어른으로 성장하게 하는 책 읽기가 계속 이어지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6주간의 청소년 대상 독서 수업 진행

3월 둘째 주 토요일 고양시 가좌도서관 문화교실에서는 5주간의 ‘1318 독서 클럽’을 마무리하는 수업이 진행됐다. 수업을 맡은 이는 오마중학교 사서 교사 안미주 씨. 그는 지난해 가좌도서관 시민참여단으로 활동하면서 도서관 문화프로그램이 더 활성화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고 청소년 대상의 독서 프로그램을 진행하자는 얘기가 나왔을 때 현 중학교 사서 교사이기도 하고 과거 베트남과 타 중학교 방과 후 시간에 독서 관련 수업을 담당했던 경험이 있었기에 기꺼이 수업을 맡았다고 한다. 첫 수업은 ‘함께하는 독서 토론’이라는 이름으로 지난해 10월 가좌도서관에서 6주간 열렸고 올 2월 두 번째인 ‘1318 독서클럽’으로 6주간의 수업이 진행됐다. 처음 진행한 수업이 중학생을 대상으로 같이 읽고 함께 대안을 찾아보는 것에 중점을 두는 토론 중심이었다면 이번 수업은 예비 중학생부터 고등학생까지를 대상으로 토론만이 아닌 책과 관련된 다양한 활동이 되도록 했다. “처음 진행했던 수업이 생각보다 참여율이 높았고 학생들에게서 재미있었다는 얘기들이 많아 다른 형식으로 한 번 더 수업을 진행하게 되었습니다.”(안미주 사서 교사)  


가치와 인성 주제로 책 읽기와 독후 활동 이어져

이번에 수업에 참여한 학생들은 예비 중학생부터 중3까지 모두 12명. 인근 중학교는 물론 멀리 도래울 중학교까지 각기 다른 학교 학생들이 참여, 2월 첫째 주 토요일 수업을 시작으로 3월 둘째 주까지 6주간의 수업을 함께 했다. 수업은 매주 생활의 가치와 인성을 주제로 한 요약된 책 한두 권을 같이 읽고 책 내용과 관련된 독후 활동을 통해 내 생각과 다른 사람의 생각, 느낌을 얘기해보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안미주 사서 교사는 ‘방학이기도 하고 예비 중학생들이 함께하는 수업이라 명작뿐 아니라 웹 소설과 같은 요즘 아이들이 흥미를 갖는 책도 함께 읽으며 재미있게 할 수 있는 보드게임 형식의 독후 활동을 진행했다’고 말하며 ‘앞으로의 책 읽기에 도움이 되는 책과 도서관에 대해 재미있고 좋은 기억을 가지는 기회였고 학년의 차이는 있었지만, 수업을 진행하면서 오히려 더 참신한 질문과 의견이 오가는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책을 통해 사랑하고 질문하는 능력 키우기

이번 수업을 통해 그가 무엇보다 바랐던 것은 아이들이 책 읽기를 통해 사랑하는 능력과 질문하는 능력을 키워나가는 것. 변화의 속도가 너무도 빠른 요즘 다른 환경, 다른 사람들 속에서 살아가기 위해서는 소통하며 서로 이해하고, 스스로 생각하고 질문하며 해결책을 찾아 나가는 능력이야말로 가장 필요한 것으로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삶의 어려움에 봉착했을 때 친구들과 함께했던 도서관에서의 좋은 기억이 책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는 자세로 이어지기를 바랐다. 수업하면서 보람됐던 것은 처음에는 여러 고민과 힘든 상황으로 마음이 무거웠던 학생들이 함께하는 책읽기를 통해 그 마음에 조금은 긍정적이고 밝은 기운을 갖게 되었다는 것이란다. 또한, 이번 수업으로 그가 새롭게 느낀 것은 요즘 학생과 학부모들 사이에 책이나 지식을 대하는 방법에 변화가 생겼다는 것. 예전에는 방학 때 학원 가서 공부하고 책을 무조건 많이 읽어야 한다고 여겼지만, 그보다 이렇게 함께 읽고 의견과 느낌을 나누는 것이 더 의미 있다는 생각이 많아졌다는 것이다.  


 
부담스러운 책 읽기 아닌 함께, 즐겁게 하는 독서 중요

앞으로 그의 바람은 이번 도서관 수업에서처럼 아이들이 친구들과 함께 책을 읽으며 자신을 솔직하게 드러내고 다른 이의 얘기를 선입견 없이 받아들이는 기회가 많았으면 하는 것이고 책을 매개로 하는 다양한 수업과 동아리 모임을 통해 책과 사람에 대한 좋은 기억을 가지며 성장할 수 있었으면 하는 것이다. “책을 싫어하는 아이들은 없다고 생각해요. 왜 아이들이 책을 싫어하는 것처럼 보이는지 아니면 책을 싫어하는 것처럼 보이는 가면을 쓰고 있는지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책 읽기가 부담이나 의무로 다가오지 않게 부모님께서 다른 시야를 가지셨으면 하고 부모님 혹은 형제나 친구들이 함께 즐거운 독서 경험을 할 기회가 많았으면 합니다. 이제는 혼자 많이 읽는 것보다는 한 권이라도 함께 읽고 나눌 수 있는 책 읽기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그럴 기회를 마을 도서관이 많이 만들어주기를 바랍니다.”  

권혜주 리포터 lovemort@hanmail.net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