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비프렙

미국 얼바인 관리형 조기유학 프로그램

영어 실력 향상에서 미국 대학 진학까지, 믿음과 신뢰의 생활·학습관리

이지혜 리포터 2019-07-18

‘아이비프렙’은 소수 정예 영어 학원과 미국 스쿨링 캠프를 운영하는 곳으로 수년간 꼼꼼한 학습·생활 관리로 소문이 나 대치동 학부모들이 관심 있게 지켜보는 곳이다. 지난 5~6년간 캠프는 늘 조기마감 될 정도로 인기였고, 캠프를 다녀온 학생과 학부모들 사이에서 중장기 유학 프로그램에 대한 니즈가 생겨났다. 결국 자의 반 타의 반으로 운영하게 된 관리형 조기유학 프로그램. 학부모가 직접 자녀를 데리고 나가는 것 보다 비용 면에서나 관리 면에서 월등히 효과가 높고, 소규모로 운영되는 곳이라 대형 업체나 보딩스쿨보다 밀착관리가 가능하다. ‘아이비프렙’의 김승곤 대표를 만나 미국 얼바인에서 운영되고 있는 조기유학 프로그램에 대해 들어보았다.



소수 정예 직영하우스 운영
미국 유학을 고민하면서 관리형 조기유학을 선택하는 이유는 방과 후에 이루어지는 생활학습 관리 때문이다. 김 대표는 “생활과 학습 튜터를 분리해 아이들을 쪼이고 풀어주는 역할을 나눠 갖도록 했습니다. 어린 나이에 부모와 떨어져 생활하는 아이들에게는 엄격하게 학습을 주도해 나갈 사람도 필요하고, 예민해진 감성을 다독일 사람도 필요하더라고요. 직영하우스에 24시간 상주하는 사감도 있고, 방과 후 학습을 위해 매일 진행하는 튜터들은 전원 교포출신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라고 소개한다.
조직이 크면 관리와 마케팅에 많은 비용을 할애해야 하지만 7명 정도의 학생들이 함께 생활하는 소규모 하우스에서는 대부분의 비용을 학생들 관리과 학습에 투자할 수 있다. 영어와 현지 과제가 큰 부담인 학생들을 위해 방과 후 강사 외에 현지 협력 학원도 준비되어 있고, 한국 문화가 강하게 남아있는 얼바인 지역 특성상 부모를 대신해 학교와의 커뮤니케이션도 담당하고 있다. 김 대표는 “직영하우스여서 좋은 점은 아이들이 눈치 볼일이 전혀 없다는 점입니다. 숙소로 돌아와서는 학교에서 생활하는 동안 쌓였던 스트레스를 풀고, 음식도 마음껏 먹으면서 내일을 위한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 수 있습니다”라고 말한다.

직영하우스와 홈스테이 동시 운영    
‘아이비프렙’ 조기유학 프로그램 이용 시 옵션은 두 가지다. 직영하우스를 선택할 수도 있고,  홈스테이를 선택할 수도 있다. 단체 생활에 맞추기 어렵거나, 미국 문화를 좀 더 가까이 느껴보고 싶은 경우 홈스테이를 선택하기도 한다. 하지만 홈스테이를 선택한 경우라도 방과 후 튜터의 관리나 진로진학 컨설팅 등은 똑같이 적용된다.
김 대표는 “개인적으로 접근하면 현지 학교에 대한 유용한 정보들을 얻기 힘든 게 사실입니다. 특히 비교과 프로그램을 진행할 때 일일이 해당 서류를 챙기기가 쉽지 않죠. 또한 방과 후 집에서 한국생활을 그대로 하는 단점이 발생합니다. 얼바인은 교육 인프라가 많은 지역인데 그걸 제대로 활용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만약 엑티비티 중 하나로 농구 클럽에 가입한다고 했을 때, 숙소와 가까운 중국인 운영 클럽에 보낼 수도 있고 거리는 조금 떨어져있지만 미국 대학교에서 운영하는 클럽에 보낼 수도 있습니다. 정보가 부족해서, 또는 관리가 수월해서 대학교 프로그램을 찾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이비프렙’애서는 수년간의 정보와 노하우, 개인 밀착 관리를 통해 가장 효과적인 선택을 진행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한다.  

개인별 밀착 관리
‘아이비프렙’ 조기유학 프로그램이 좋은 이유는 학생 마다 원하는 목적에 따라 방과 후 프로그램을 다르게 적용한다는 점이다. 1~2년 단기 유학으로 오는 경우 학습의 초점은 영어 실력 향상에 맞춰지고, 학교생활은 성실히 과제를 수행하는 정도로 진행된다. 반면 대학 진학까지의 중장기 계획을 세우고 있는 학생들은 단순히 과제만 수행하는 것이 아니라 철저하게 GPA를 관리한다. 대부분의 학생들은 캠프를 통해 얼바인에 왔다가 6개월이나 1년 조기유학 프로그램을 경험하기를 원하고, 이후 3년 특례나 미국 대학 진학까지 계획하게 된다.  
문의 02-578-4002, www.ivyprep.co.kr

이지혜 리포터 angus70@daum.net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