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 함께 하는 교회 ‘꿈트림 토요문화학교’로 오세요

박지윤 리포터 2019-10-23

토요일 오전, 하남시 풍산동(조정대로 90) 미사강변도시 종교부지에 위치한 미래를사는교회(대한예수교장로회) 1층에서는 너무나 풍요롭고 편안한 모습이 펼쳐지고 있다. 키즈랜드에서 해맑게 뛰어노는 아이들을 카페테리아에 앉아 바라보는 행복한 엄마들의 모습이 눈에 들어오고, 반대편 실버처치에는 교회에서 마련한 음식을 즐기며 나눔(쌀1kg) 받는 어르신들의 웃음소리가 끊이질 않는다. 친사회적인 공간으로 시민 모두를 위한 교회를 자처하는 미래를사는교회에서 진행하는 토요프로그램에 참가한 시민들이다.



1980년 미래를사는교회의 전신 동부제일교회에 부임해 현재까지 성령 충만한 목회 활동을 하고 있는 임은빈 목사는 “교인만을 위한 교회가 아닌 하남 시민을 비롯 인근 지역 주민 모두를 위한 공간이 되었으면 바람으로 교인들이 뜻을 모았다”며 “시민들이 필요로 하다면 언제든 교회를 오픈해 시민의 공간으로 만들 생각이 있으며, 우리 교회가 하남시 학습공간(토요문화학교)으로 지정된 것이 그 활동의 시작이다”고 말했다.
미래의 주인공을 위해 아낌없이 교회 공간을 제공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그들에게 행복과 편안함을 주고자 노력하고 있는 미래를사는교회를 찾았다.

누구에게나 열려있는 교회
미래를사는교회를 찾는 건 매우 쉽다. 하남코스트코 인근 탁 트인 조정대로변을 지나다보면 커다란 빌딩형 교회건물이 눈에 들어오고 외관엔 커다란 예수님 모습이 새겨져 있어 어느 방향에서든 예수님의 다른 모습을 볼 수 있다. 예배당을 전형적인 교회 외관이 아닌 빌딩형으로 지은 것은 큰 의미가 있다. 누구나 쉽게 찾아올 수 있는 친사회적인 공간이 되길 희망하는 바람에서다. 하남시민은 물론 인근 강동구 상일동 입주를 시작한 고덕지구 고덕그라시움이나 고덕아르테온 등이 있는 상일역에서 3km여 10분 거리에 위치, 강동 구민에게까지도 활짝 열려있는 교회이길 희망한다.
미래를사는교회라는 교회 이름 역시 많은 사람들을 위한 선도자 역할의 의미가 담겨 있다. 누구에게나 힘든 현실에서 내일을 살아갈 ‘미래의 주인공’을 위한 최고의 가치를 위해 노력하고 투자하겠다는 신념을 투영한 것. 이미 20년 넘게 이어온 어르신 봉사활동을 기반으로 실버처치를 꾸준히 운영하며 여기에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꿈트림 토요문화학교를 시작, 교회의 바람과 목표를 적극적인 실행에 옮기고 있다.



의도된 귀한 자리 ‘꿈트림 토요문화학교’
미래를사는교회는 모든 공간에 ‘시민과 함께’ 한다는 마음이 담겨 있다. 1층에 위치한 놀이존(키즈랜드)은 실내와 실외에 위치해 아이들이 안전하면서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공간이다. 바로 옆 넓은 카페테리아는 놀이존에서 놀고 있는 아이들을 보며 엄마들이 즐거운 담소를 나눌 수 있는 힐링공간. 교회 울타리 안 아늑한 공간이 아이들과 엄마들 모두를 편안하게 해 주는 순간이다.
이미 1기가 진행 중인 꿈트림 토요문화학교의 유아·유치부 프로그램으로는 유아인성독서, 오감퍼포먼스, 유아영어코딩, 새소식반 등이 진행되며 청소년 프로그램으로는 개인의 개성에 맞게 선택해 참가할 수 있는 뮤지컬, 난타, 방송댄스, 응급처리, 만화/웹툰반, 사진/영상, 중국어, 미디어선교단 등이 있다.
특히 창의력과 감성 모두에 초점을 맞춘 유아오감퍼포먼스와 100% 영어로 진행하며 동시에 논리적·창의적사고력과 문제분석 및 해결능력까지 키워주는 유아코딩영어, 유아독서토론 등은 특색 있는 인기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았으며, 청소년 프로그램 역시 각각의 특색 있는 수업으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임 목사는 “교회 공간을 잘 활용하기 위한 의도된 귀한 자리에 많은 아이들과 어머니들이 참여해주어 너무 감사함을 느낀다”며 “이렇게 만족도가 높은 교회 활동을 어떻게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릴 것인가가 우리의 다음 과제이고, 나아가 어른들을 위한 활동에까지 다방면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또, “우리만이 할 수 있는 일을 꾸준히 이어갈 것이며 변화를 모색, 그 변화의 방향을 제시하는 것이 우리 교회가 할 일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성경에 초점을 맞춘 신앙생활, 성령집회
또한, 주일 오후 2시에 미래를사는교회에서는 아주 뜻 깊은 ‘성령집회’가 열린다.
“우리의 신앙은 유교 배경에 초점을 맞춘 기독교로 윤리적인 생활 실천이 강조되었습니다. ‘숨 쉴 때 마다 성령 충만! 걸음을 옮길 때마다 성령 충만!’을 외치며 일상 속에서 주님과의 소통을 실천해왔지요. 이젠, 보다 더 성경에 초점을 맞춘 신앙생활을 할 수 있어야 합니다. 어떻게 주님과 가까워지고, 성령이 어떻게 우리와 함께 하시며 우리를 통해 역사하시는지를 생활화하도록 해나가는 집회가 바로 성령집회입니다. 더불어 몸의 이상과 마음의 병, 또 영적인 병으로 아파하는 사람들을 위한 장도 마련할 것입니다. 간절함과 갈급함을 호소하는 그들에게 교회에서 장을 마련하는 것이지요. 신앙생활을 성경적으로 할 수 있게 도와주고, 하나님의 은혜(능력)로 질병에서 회복이 되는 그런 것들에 초점을 맞춘 집회가 바로 성령집회입니다.”

박지윤 리포터 dddodo@hanmail.net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