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한아카데미 - 일본G30 명문대 입학 전략<3>

일본 명문대(G30) 글로벌학부 취업 & 비전 ‘쾌청’

박지윤 리포터 2020-02-13

네이티브한 영어 실력을 갖추고 적극성까지 겸비한 글로벌한 인재. 일본 기업이 평가하는 한국 청년들이다. SKY를 졸업하고도 ‘9급 공무원’이 목표인 국내 취업 상황에서, 글로벌 기업에서 사회생활을 하고 있는 청년들에게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바로 영어로 진학하는 G30전형을 통해 일본 명문대를 진학한 학생들이다.
세한아카데미 김철영 원장은 “일본은 대학 간 전체 취업률이 의미가 없을 정도로 취업이 잘 되고 있다”며 “어느 대학을 가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어떤 좋은 기업을 선택해 가느냐가 관건인 가운데 대부분 학생들이 대학교 3학년 때 3~4곳의 회사에서 취업 제의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더 이상 한정된 제도와 시스템 속에 갇혀있지 말고, 좀 더 현명하고 미래지향적인 선택으로 대입과 그 너머를 바라봐야 할 것”이라 덧붙였다.



일본 명문대 졸업생들의 취업 강세, 이미 진행 중
오로지 대입만을 목표로 초등학교 때부터 아이들을 몰아붙이고 있는 학부모들. 김 원장은 “학부모님들이 먼저 변해야 아이들이 자신의 역량을 제대로 펼쳐나갈 수 있다”며 “더 이상 ‘인서울’에 머물지 말고 대학입시의 틀을 깨고 세계를 바라보라”고 조언한다.
24년 전통의 글로벌 교육기업인 세한아카데미를 통해 해외 대학에 진학한 많은 학생들. 그중 상당수가 학부모들이 직접 글로벌 기업에서 근무하며 세계 상황을 직시, 이미 일본 글로벌기업의 장단점을 꿰뚫고 적극적으로 일본 대학 입시 문의를 하고 있다.
 사례1  일본 굴지의 공업기업(연 매출 9조) 소속의 학부형. 아이의 진로를 글로벌전형 경영학부로 결정, 유럽 및 남미에 경영지원 인재로 성장할 수 있게 일찌감치 방향을 설정했다.
 사례2  국내 기계 부품 시장 선두에 있는 기업의 임원인 학부모는 최근 회사 인재 모집을 통해 G30일본 대학에 큰 관심을 갖게 됐다. 2명 모집에 300명 지원. Ivy + TOP25 출신과 SKY 출신 학생들이 100명 이상인 가운데 ICU(International Christian University 국제기독학교) 출신 한국 학생을 선발한 것. 미국·한국 학생들의 스펙 나열보다 인턴십을 통해 커뮤니티에 헌신하고, 그 안에서 자신의 퍼포먼스를 강조하는 이력서가 강점으로 작용했다. 자연스럽게 일본 글로벌명문대에 관심을 갖고 자녀 또한 G30전형을 통해 일본 대학에 지원했다.

일본 글로벌 대학, 다국적 기업 진출의 교두보
딜로이트(Deloitte)회계법인, 액센츄어(Accenture), IBM, 노무라(Nomura) 등. 글로벌컨설팅기업, 회계, 경영지원, 금융 및 공학 계열 회사에서 글로벌인재를 필요로 하는 사실은 새로운 일이 아니다. 그리고 준비가 잘 되어 있는 한국 청년들은 경쟁력을 충분히 갖추고 있는 것으로 인정받고 있다.
김 원장은 “최근 일본 기업은 인구구조 변화에 따라 청년인구가 감소, 인재 구하기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라며 “여기에 안정 지향적 성향의 일본 청년들이 해외근무를 꺼리면서 업무능력, 어학능력, 그리고 적극성까지 갖춘 한국 청년들이 글로벌 기업에 환영받는 건 당연한 일”이라 강조했다.

일본대학, 글로벌 커리어 및 비전 제시
“국제학교를 졸업하고 미국 버클리와 일본 게이오대학 경제학부를 동시에 합격한 한 학생은 오랜 고심 끝에 게이오대학 진학을 결정했습니다. 국내 대기업 미국 연구직에 재직 중인 아버지의 조언이 컸죠. 현재 그 학생은 게이오대학에서 3년 공부 후 유럽에서 1, 2위를 다투는 HEC Paris 비즈니스 스쿨의 통합 학·석사 프로그램을 이수중입니다. 일본 내 대학 입학이 단지 일본 기업 취업만이 목표가 아님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G30 전형을 통해 대학에 입학한 학생들의 목표는 일본을 넘어 글로벌 기업에서 활동하는 것이다.
김 원장은 “영어, 일본어, 한국어를 기반으로 여러 방면의 능력을 인정받고 있는 우리 학생들은 일본을 발판삼아 글로벌 무대에서 활발하게 자신의 능력을 펼쳐나가고 있다”며 “일본 대학 진학이 반드시 일본 기업의 취업이 아닌, 글로벌 커리어 및 비전의 교두보라는 사실을 인지하고, ‘지역’이나 ‘감정’이 아닌 ‘커리어와 비전’을 바탕으로 학생의 지원 전략을 설립해야 할 것”이라 강조했다.
2월 21일 오후 2시 ‘영어로 일본 명문 대학 가기’설명회가 세한아카데미 주관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홈페이지 통한 온라인 예약 필수.  

문의 02-3453-3422

박지윤 리포터 dddodo@hanmail.net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