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임 치료, 부부가 함께 검사 받는게 중요”

김선미 리포터 2020-06-04

우리나라의 올해 1분기 합계출산율(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자녀수)은 0.9명으로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출산율이 낮은 데는 여러 요인들이 있지만 높아진 결혼,출산 연령을 비롯해 다양한 스트레스 등으로 정자와 난자의 건강성이 떨어지면서 난임이 증가하고 있는 것도 그 이유 중 하나다.
당사자는 물론이고 가족, 주변인들에게도 정신적 고통을 가져오는 난임. 그 원인과 치료방법은 무엇일까. 난임에 대한 조언을 듣기 위해 ‘아이수산부인과’ 조용선 대표원장을 찾아갔다.



난임 원인 검사는 부부가 함께해야
난임은 정상적인 부부관계를 가졌음에도 1년 이내에 임신이 되지 않는 경우를 말한다. 특히 35세 이상에서는 임신율이 현저한 감소세를 보이므로 여자 나이가 35세 이상일 때는 빨리 병원을 찾아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또한 난임은 남녀 모두에게 원인이 있기 때문에 부부가 함께 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여성 난임의 원인으로는 배란장애, 나팔관장애, 자궁경관 점액의 이상, 복강 내 이상, 면역학적 요인 등이 있고, 남성 난임은 정자형성장애, 정자의 이동통로문제, 고환기능이상, 성교장애 등이 원인으로 제시된다. ‘아이수산부인과’는 지난해 말, 연세대학교 출신의 두 산부인과 전문의인 조용선 원장과 오연수 원장이 만나 탄생시켰다. 난임뿐 아니라 일반적인 부인과 질환과 국가 암 검진도 병행한다.



자연임신 포함한 개인별 맞춤형 임신 시도
조 원장은 ‘차병원여성의학연구소’ 과장과 ‘신여성병원’ 난임센터 원장을 지내면서 시험관시술과 복강경, 난임 치료 등을 수없이 진행해온 전문가. 오 원장 역시 ‘차병원’ 과장을 거쳐 ‘오연수산부인과’를 오랫동안 운영해온 베테랑이다. 이곳에서는 먼저 자연임신을 포함한 개인별 맞춤형 임신을 시도한다. 생리 시작일로부터 약 10일 후 방문해서 난포의 크기와 내막 두께, 주변의 모양새를 점검한다.
두 번째는 인공수정시술(자궁 내 정자직접주입술)이다. 이는 원인불명의 난임, 경증의 자궁내막증, 자궁경관 점액 부족, 경증의 남성 난임(정자의 수 혹은 운동성이 약간 감소되어 있는 경우)인 경우로 한쪽 난관이 막혀있지 않아야 시술이 가능하다. 배란유도, 정액채취 및 처리, 인공수정시술 순으로 진행되며 임신 성공률은 대략 10~20% 정도지만 부부의 나이, 난임 원인, 기간 등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시험관아기시술’은 의사의 풍부한 경험과 기술이 중요
일명 ‘시험관아기시술’로 불리는 ‘체외수정(IVF-ET)’은 양쪽 난관폐색, 자궁에 이상이 있는 경우, 심각한 남성불임요인, 난임 치료와 인공수정술에 실패한 경우, 그 외 원인불명인 경우에 실시한다.
과정은 과배란을 유도하고 성숙한 난자와 건강한 정자를 채취하여 체외수정을 유도하며 수정된 배아는 2~5일간 최적상태로 배양해 임신가능성이 높은 최상급의 배아를 자궁 내로 이식한다.
시술시간은 약 10분 정도이며 이식 후 약 1시간 정도 안정을 취한 다음 귀가하면 된다.
조용선 대표원장은 “체외 수정은 합병증 발생 빈도가 인공수정보다 더 높기 때문에 풍부한 경험과 전문 기술을 가진 의사가 시술해야 한다”며 환자가 난임 시술의 힘든 과정을 잘 이겨낼 수 있도록 조력자로서의 사명에 충실히 임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선미 리포터 srakim2002@daum.net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