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소개 - 고딩을 위한 발칙하고 유쾌한 문학 수업 <시가 나에게 툭툭 말을 건넨다>

학생들의 기발하고 엉뚱한 질문
강남 국어 교사의 대답은?

피옥희 리포터 2020-08-19

몇 년 전부터 수능 국어는 입시 판도를 뒤집는 ‘요행’과 ‘요물’ 사이 어디쯤에서 학생들 위에 군림하고 있다. 국어라는 교과 입장에서 보면 입시제도의 도구로서 충실히 제 역할을 하고 있으니, 학교 수업도 자유로운 예술적 탐닉보다는 계산적 이해와 이치를 따져가며 이루어져야 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현실이다. 여기에 반기를 든다면 어떨까?
이 책은 27년간 교직에 몸담아온 장인수 시인(강남 중산고등학교 국어 교사)이 문학 수업시간에 학생들이 던진 ‘기발하고 엉뚱한’ 질문을 교실 밖으로 끌어내 ‘발칙하고 유쾌하게’ 엮은 책이다.
이에 앞서 발간한 <천방지축 똥꼬발랄>은 세종도서 교양 부문에 선정되기도 했다.(문학 분야 2,947종 작품 중 83종 선정) 이번에 펴낸 <시가 나에게 툭툭 말을 건넨다>는 총 네 개의 챕터로 구성되어 고등학생들의 기발하고 엉뚱한 질문으로부터 출발한 발칙하고 유쾌한 문학 수업이 펼쳐진다.

‘뽕 필’ 속에서 시를 탐닉할 용기를 얻다
밥 딜런부터 김광석, 양희은, 조용필 등 노래하는 음유시인이라 일컬어지는 이들의 가사와 노래는 ‘시’라고 규정지을 수 있을지 고민해보자. 학생들이 뽑은 시적인 노래 가사들 속에서도 예술적 탐닉의 시간을 가질 수 있다. 가수 소유와 정기고의 듀엣곡 <썸> 중에서 ‘내 꺼인 듯 내 꺼 아닌 내 꺼 같은 너’라거나 가수 정은지의 <하늘바라기> 중에서 ‘꼬마야 약해지지 마. 슬픔을 혼자 안고 살지는 마’ 등의 가사가 고등학생들에게는 시적으로 다가갔을 것이다. 시문학사적 가치와 평가 이전에, 적어도 학생들에게는 말이다.
저자는 미스터트롯 열풍 속에서 대중가요가 한(恨), 흥(興), 기교, 몰입도 면에서 시의 효용성을 능가하고 있다고 말한다. 교과서 밖에서 만나는 진정한 의미의 문학 수업. 저자의 제안에 용기 내어 ‘뽕 필’ 속에서 시를 탐닉해보련다.  

슈렉과 피오나 공주, 고정관념 뒤집는 재미 
고등학교 문학 교과서에는 <메밀꽃 필 무렵>(소설과 애니메이션과 드라마 넘나들기), <토지>(소설과 만화와 영화 넘나들기) 등이 실려 있다. 저자는 애니메이션을 넘나들며 역발상 문학 수업의 재미를 던진다.
기존의 가치와 개념과 규범을 뒤집어 버린 애니메이션 <슈렉>을 문학작품 위로 올려두고 외모지상주의에 일침을 가하는 ‘슈렉’과 ‘피오나 공주’, 속이 시커먼 ‘요정 대모’ 등 인간의 개념, 공주의 개념, 요정의 개념, 악당의 개념, 영웅의 개념을 뒤집은 역발상 수업의 묘미를 건넨다. ‘문학 시간에 자꾸 영화, 애니메이션, 다른 장르를 기웃거리자’고 제안하는 저자의 말, 입시 제도에 숨이 턱턱 막히는 학생들에겐 참으로 달콤한 휴식이자 힐링이 아닐 수 없다.

황진이의 시조를 학생들이 쓰는 말로 바꾸면?
이 책이 주는 묘미는 가장 마지막 챕터인 ‘황진이는 얼마나 발칙하고 자유로운 영혼이었을까?’가 아닐까 생각해본다. 절창 황진이의 시조를 학생들이 즐겨 쓰는 비속한 구어체로 바꿔본다면, 문학 수업 시간이 얼마나 재기발랄할까?
“청산리라는 궁벽진 곳 촌놈인 벽계수 자슥아! 네가 의젓하고 까다롭고 도도한 종실 대장부라고? 예쁜 여자에게 절대로 혹하지 않고 오히려 ㅤㅉㅗㅈ아버리겠다고 호언장담했다면서? 가소롭구나. 이봐 양반! 계곡물처럼 쉽게 떠나갈 수 있다고 착각하지 마라. 명월인 나를 쳐다보지도 않고 한 번 떠나가면 다시는 돌아오기 어려우니 잘 생각해 봐. 이렇게 달덩어리처럼 섹시한 내 몸을 바라보렴. 고고한 척하지 말고 놀다가는 게 어때”(183~184p 중)
저자는 학생들의 언어로 풀어 ‘인생무상의 노래가 아니라 유혹하는 척 하면서 야유하고 비꼬는 노래’임을 알려준다. 음탕한 유혹의 노래를 절창의 경지로 올려놓은 황진이의 시적 역량을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게 설명한 대목이 눈길을 끈다.
책 말미에 적힌 ‘어슴푸레……. 나에게도 문학의 스승이 있었다’라는 구절이 눈에 들어 온다. 문학을 가르치는 교사로서 교과서 속 문학 수업(입시 도구로서의 수업)과 교과서 밖 문학 수업(예술로서의 수업)의 경계를 오가는 고민과 번뇌가 느껴지는 대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학생들에게, 이 땅의 고딩들에게 ‘발칙하고 유쾌한 문학 수업’을 제안한다.
“함께 할 사람? 저요, 저요, 저요!”


시가 나에게 툭툭 말을 건넨다
지은이 장인수
펴낸곳 문학세계사
가격 14,000원

피옥희 리포터 piokhee@naver.com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