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하는 교육정책의 바다에서 살아남는 방법, 자기주도학습

신선영 리포터 2019-04-24

학생들에게 진로를 찾아가는 시간을 주기 위한 자유학년제가 중2 학부모와 교사들 사이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부모는 지필시험을 않는 데다 평가방식도 달라지면서 공부에 몰입할 시간이 부족하다는 점에서, 교사 입장에서는 아이들이 자유로운 분위기에 젖어 학습 분위기 조성이 어렵다며 난색을 표한다.
이런 흐름 속에서 자기주도학습이 어떻게 진가를 발휘하는지 중앙에듀플렉스 주설호 원장에게 들었다.



평가기준의 변화, 변화하는 입시
학교 내신이 변화하고 있다. 30~40%를 넘지 않던 수행평가 비중이 50%까지 확대되고 있으며 중고등학교에서도 이제 전 과목을 평가하지 않는다. 안산의 한 고등학교에서는 지난해부터 예체능, 사회?과학탐구는커녕 국?영?수 주요과목 중 두 과목만 평가한다.
주설호 원장은 “공교육에서는 서술형과 객관식의 비율을 50:50으로, 수행평가 반영 비율도 60% 이상으로 늘려가는 중이다. 또, 중간과 기말에 나눠 평가하던 방식도 1회로 줄여가는 추세다. 이대로라면 지필시험과 수행평가의 비율이 3:7까지 뒤바뀔 수 있다”고 전망한다.
현재 초등 저학년의 경우 단원평가, 중간평가 등 상시평가를 합해 수행의 최종등급을 매기고 있는데 이들이 중고등학생이 되는 시점에는 상위학교에도 이런 시스템이 정착될 것이라는 결론에 이른다.
학생 수가 줄어드는 것도 평가방식의 변화를 가져오는 요인이 된다. 학생이 적은 학교에서는 과목 개설이 어려워 인근 학교와 연합으로 운영한다. 이런 경우 평가는 기준치만 넘기면 통과시키는 방향으로 바뀌면서 점수로 환산되는 성적의 변별력은 떨어질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게 된다.
그렇다면 학원이나 과외 샘들이 떠먹여주듯 내주는 엑기스 문제만 달달 외워 시험 치르던 학생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뭘까?



자기주도성, 자율적인 환경에서 빛을 발하다
주 원장은 “학원가에서 지필시험을 대비해 내놓는 예상문제의 의미가 없어졌다. 평가 횟수가 줄고, 시험이 수행평가로 대체되는 분위기에서는 지필평가를 위한 문제풀이식 공부를 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라며 자기주도학습의 중요성을 이야기한다.
서술과 논술, 프로젝트, 실험 실습 과정 중심으로 이뤄지는 수행평가는 사전에 교사가 알려주는 평가기준과 평가방법을 잘 파악하는 것이 유리한데 자기주도성이 떨어지는 학생들은 대부분 이런 포인트를 놓치게 마련이다. 자기주도학습은 학습자가 공부하고자하는 마음을 갖는 게 핵심이며 학습자 스스로 학습을 이끌어가는 훈련이 잘 되어 있는 학생은 자율적인 환경에서 더 빛을 발휘한다. 스스로 성실하게 챙기는 것이 자기주도학습의 시작이기 때문이다.
또, “수행평가 반영비율이 높아질수록 학생들은 서로 정보를 공유하지 않고, 이런 분위기는 대학으로도 이어져 선후배간의 정보를 얻기 어려워지며 학점 이수에 난항을 겪게 된다. 취업과 이직, 고민이나 전환점을 맞을 때 삶의 전반에 걸쳐 자기주도성은 많은 영향을 끼친다”고 강조한다.



자기주도학습, 삶을 변화시키다
중앙에듀플렉스에서는 스스로 꿈을 세우고 계획하며 인생의 주인공으로서 자신의 삶을 변화시키도록 이끈다. 2~4주의 단기목표를 세워 아이가 도달할 수 있는 한계점을 공략하는 개인맞춤형 코칭시스템으로 지속적인 성장을 돕는 것.
아이의 성적보다 꿈과 목표에 집중하며 공부방법과 패턴을 습관화시키는 개인맞춤형 수업으로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찾고 자신에게 맞는 학습법을 찾으며 작은 봉우리들을 넘다보면 학생들은 어느새 큰 산에 오르게 된다.

신선영 리포터 shinssami@naver.com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