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세 친해지는 사동 아빠 모임 ‘금사빠’

동네 품안에서 즐거운 이웃들의 마을살이

신선영 리포터 2019-05-09

가정의 달 5월이다. 아빠들은 어린 자녀와 부모님을 숙제처럼 챙겨야하는 공휴일이 부담스럽다. ‘이번엔 어디로 움직여야하나’, ‘교통체증을 피해 갈 곳은 없을까’라는 고민을 하지 않아도 된다며 큰소리치는 간 큰 아빠들이 있다.
‘사교육도 다 필요없다’는 당당한 아빠들에게는 어떤 비결이 있는 걸까? 금세 친해지는 사동 아빠들의 모임 ‘금사빠’ 회원들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집에서 동네로 나온 아빠들
지난 토요일, 상록구 사동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마을숲’ 목공방을 찾았다. 금사빠는 매년 사동 마을축제 때마다 자원봉사를 하던 동네 아빠들이 마을에서 정기적으로 모여 다양한 취미활동을 하면 좋겠다는 취지로 2018년 6월에 동아리를 결성했다. 현재 회원은 10명. 아빠들은 월 2회 주말에 모여 2~3시간씩 목공 기초 과정을 이수했다. 이후 마을공동부엌의 수납장을 만들기 위해 저녁시간과 주말을 반납하고 머리를 맞대며 고민했던 시간들이 쌓이면서 술잔도 기울이게 되고 금세 친해지는 계기가 됐다.
감골주민회가 봄,가을에 여는 마을축제와 안산의 축제에 참여하면서 금사빠가 핫해졌다. 상호지구조 원리를 이용해 만든 스카이워크와 다빈치브릿지 등 여러 대형 구조물에서 아이들은 자유로이 모험을 즐겼다. 외나무다리를 건너고 다리 위를 기어올랐고, 우드샤프 만들기는 대기인원이 밀릴 정도로 문전성시를 이뤘다.



아빠들의 봉사가 마을살이로 이어지다
20년 동안 사동에서 살며 세 아이의 아빠가 된 김형우 대표(46세)는 “5~6년 전에는 마을에 관심이 없었는데 청소년공간 99℃에 참여하는 딸의 변화를 보면서 차츰 마을행사에 발을 들이게 됐다”면서 “주말마다 낚시 다니던 발이 묶였다”는 엄살을 섞어 웃었다.
최정근 씨(46세)는 석호초 도서관 어머니회 활동하던 엄마들이 ‘마을숲’을 꾸리기까지 김 대표와는 10년 넘게 학부모로 눈인사하던 사이였다고 했다. 이들과 일면식도 없던 고유환 씨(38세)는 “마을에서 자발적으로 축제를 만들며 놀거리를 만드는 이 마을은 떠났던 아이들도 다시 돌아오게 하는 매력이 있다”며 월 2~3회 다니던 캠핑도, 샀던 집을 되팔며 이사도 포기하고 열심히 금사빠를 전파하고 다니는 열혈 회원이 되었다.
주말이면 혼자만의 취미를 즐기거나 집에서 빈둥대던 아빠들이 운동이나 취미활동으로 뭉치겠다는 모임은 친목 도모도 좋지만 ‘응팔’의 덕선이처럼, ‘나의 아저씨’의 소녀가장 지안이처럼 동네가 아이들을 품어 안는 환경을 만드는 데에도 주도적 역할을 한다.
‘사동은 아이 키우기 좋은 동네, 아이들이 놀기 좋은 동네’를 슬로건처럼 외치며 배드민턴과 축구, 풋살, 당구와 탁구 등 다양한 취미를 가진 아빠들이 프로그램을 꾸려 아이들이 편하게 드나들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온 마을이 한 아이를 키워내는 마을공동체
김 대표는 “예전에는 5월 5일이면 놀이공원에 다녀왔다. 그런데 이제는 온가족이 마을축제를 준비한다. 마을에서 충분히 재미있게 놀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어린 자녀가 학원에 가지 않아도 마을 청소년들이 교육봉사를 하고, 어딜 가도 동네 친구들과 동네 언니오빠가 포진되어 있는 마을. 이모와 삼촌들의 촘촘한 레이더망에 반듯하게 자랄 수밖에 없는 정이 넘치는 마을공동체 속에서 아이들은 안정감을 느끼며 사회성과 인성이 좋아진다. 회원들은 “엄마가 마을 일을 하면서 아이들을 잘 키워내니 학원 보내기 위해 맞벌이하지 않아도 되는 선순환으로 행복한 마을”이라며 입을 모은다.
최정근 씨는 “유치원부터 청년까지 나이대별로 돌봄교실처럼 풀코스로 마을문화학교 프로그램이 짜여있다. 어린 자녀를 둔 아빠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마을 안에서 아이들이 잘 성장해가는 보람을 직접 느껴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 031-408-7601

신선영 리포터 shinssami@naver.com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