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락방 창작논술

내신 극복할 수 있는 문학 특기자 전형

전형 정확히 알면 내신 4등급 이하도 4년제 인서울 가능

신현영 리포터 2019-12-12

흔히 특기자 전형이라고 하면 음악, 미술, 체육과 관련된 예·체능이나 영어 관련 전형만 떠올리기 쉽다. 많은 사람들에게 다소 생소하지만 문학특기자 전형 역시 대학의 등급을 올려볼 수 있는 입시 전형 중 하나다. 특히 수시 축소와 정시 확대 방침이 발표되면서 상당수가 수시전형에 속해있는 다른 특기자 전형과 달리 정시전형에 포함된 문학특기자 전형, 문학 실기 전형 등이 새롭게 관심을 받고 있다. 10년 이상 문학특기자 전형을 지도해 온 다락방 창작논술의 김효준 원장에게 문학특기자 전형의 특징은 무엇인지, 또 어떻게 준비하는지 들어보았다.



수상실적과 실기고사 중요해
문학특기자 전형과 정시 실기 글쓰기 전형을 실시하는 대학은 경희대, 중앙대, 동국대, 명지대, 서울예술대, 한국예술종합대 등의 국어국문과, 문예창작과, 극작과, 영화과 등이 있다. 이들 전형은 내신보다는 대부분 권위 있는 전국 규모 대회에서 입상 실적이 있거나 등단한 경우 지원하거나 혹은 시험 당일 글쓰기 실기고사를 통해 선발한다. 입상실적은 고등학교 때 실적만 인정된다. 따라서 내신 성적의 약점을 얼마든지 극복할 수 있다.
많은 학생들과 학부모가 문학특기자 전형에 대한 정보를 접하지 못했거나 혹은 전형 자체를 알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대학 입시를 목전에 둔 고3이 되고 나서 부랴부랴 알아보고 준비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학생이 평소에 글쓰기를 좋아하고 또 글쓰기 재능이 있다면 1년 동안만 준비해도 서울 소재 대학에 합격하는 사례가 많다고 한다. 하지만 보다 시간적 여유가 있는 고1때부터 계획을 잡아 다수의 수상실적을 만들고, 또 학생부를 관리한다면 고려대, 성균관대, 서울예대 등 상위권 명문대에도 합격이 가능하다고 한다.

2020학년도 대학별 문학특기자 실기 비율

 
대학교
 
모집단위실적실기성적인원
 
동국대
 
국어국문과703023
 
중앙대
 
공연영상창작학부/
문예창작전공
80204
 
숭실대
 
SW특기자전형/
문예창작학과
70 3021
 
명지대
 
문학특기자/
문예창작학과
70 -15


1:1 첨삭과 합평이 진짜 글쓰기 실력 만들어
문학특기자 전형과 실기전형 합격의 관건은 누가 뭐래도 글쓰기 실력. 학생 개인의 재능뿐만 아니라 어떻게 지도받느냐에 따라 글쓰기 실력도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다. 혼자서 반복적으로 쓰기보다는 등단한 현역 작가에게 직접 1:1 첨삭 지도를 받고, 또 다른 학생들과의 단체 합평(합동평가)을 통해 다시 써보고, 다시 1:1 첨삭과 합평을 통해 또 수정해서 써보는 과정을 거쳐야 대학 합격까지 이어질 수 있는 글쓰기 실력을 쌓을 수 있다.
김효준 원장은 등단한 현역 시인으로 전문가적인 지도가 가능하다. 그동안 10년 이상 전국에서 찾아오는 학생들을 1:1로 밀착 지도, 내신의 약점을 극복하고 서울 소재 4년제 대학에 수강생 90% 이상의 합격률을 계속 유지하고 있다.
김효준 원장은 “글쓰기는 학생들에게는 대학 합격의 길이기도 하지만 치료이자 치유의 방법이기도 합니다. 극심한 입시 스트레스, 또 미래에 대한 불안감, 또 부모와의 갈등 등을 글쓰기를 통해 치유하기도 합니다. 치유하면서 대학 입시라는 커다란 숙제를 해결하는 것이죠”라고 덧붙였다.

초등과 중등부 프로그램도 운영
이번 겨울방학부터는 초등과 중등 논술과 독서 프로그램도 함께 운영된다. 사회, 역사, 미술 등 기본적인 독서 논술에서 창작 위주의 글쓰기 방법, 책읽기를 좋아할 수 있는 맞춤 독서 프로그램을 연령과 학년별로 나누어서 소규모 그룹(한 반당 4~5명) 수업으로 진행한다.
중등의 경우 논술입문반, 예고준비반, 논술심화반으로 나누어 선별된 대입 독서 프로그램 및 독서노트 기록, 연극, 스피치, 백일장, 토론, 신문기사로 논리력과 창의력을 자극하는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모든 수업은 현역 작가인 김효준 원장이 직접 1:1로 지도하고, 글 쓰고 책 읽는 즐거움을 깨우쳐주는 수업을 만들 계획이다.
문의 010-2447-2131
https://cafe.naver.com/writing1234

신현영 리포터 syhy0126@naver.com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