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기고

내신 성적 좋다면 학교장추천전형 고려해야

학교장추천전형 준비한다면 3학년 중간, 기말고사에 최선 다해야

지역내일 2020-02-27

2021학년도 학교장추천전형의 가장 큰 특징은 고려대 학교추천Ⅰ과 Ⅱ가 학교추천(재적 4%)으로 통합됐으며, 동국대(학교장추천)는 학교추천인원이 총5명으로 1명 증가했다, 연세대는 학생부종합학교추천(면접형) 모집인원을 260명에서 523명으로 확대하고 지원자격을 학교별 3학년 재학생 수의 3%로 개편했다.

학교장추천전형 중 재학생만 지원이 가능한 전형은 당연히 내신 상위권 재학생들에게 인기가 높다. 하지만 재학생이라고 특별히 유리한 것은 아니다. 이 대학이 상위권 대학이므로 지원을 고려해야 한다는 차원이지 경쟁률이 유리하다거나 입결이 유리한 것은 아니다. 전국의 내로라하는 내신 우수자들이 총집결하는 전형이기 때문이다.

재학생만이 지원 가능한 대학과 전형은 서울대(지역균형 2명), 경희대(고교연계, 인문 2, 자연 3, 예체능 1명), 가톨릭대(학교장추천, 의예과 1명), 서울교대(학교장추천, 사향인재 추천 인원 제한 없음), KAIST(학교장추천 2명), GIST(학교장추천 2명), DGIST(학교장추천 1명) 반면, 이외 대학은 졸업생도 추천이 가능하다.

학교장추천전형을 지원하는 학생은 대부분 교과와 교과연계활동이 엇비슷하므로 내신이 합격의 관건이다. 학교마다 차이가 있지만 대부분 학교가 내신 위주로 해당자를 선발하기 때문에 이 전형을 준비하는 수험생이라면 3학년 중간, 기말고사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대학마다 다른 기준, 전형의 특징 잘 살펴야

현장에서 입시지도를 하다 보면 내신 2.0 정도를 넘어서면 학생들이 알아서 지원을 포기해서 고교 추천 인원을 채우지 못하는 경우도 더러 발생한다. 하지만 최상위권 일부 대학을 제외하고 인하대, 건국대 등의 경우 내신 2.0 이상도 합격 가능성이 있으니 각 대학 입시 결과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동국대, 인하대처럼 인성, 전공적합성, 발전가능성 부분의 배점이 높은 대학도 있으니 지원 전에 각 전형의 특징을 잘 살펴봐야 한다.

이 전형이 인하대(학교장추천, 학교당 5명), 연세대(재적 3%), 고려대(재적 4%)처럼 추천 인원 제한을 모두 두는 건 아니다. 가톨릭대(학교장추천, 간호/신학), 건국대(서울, KU학교추천), 국민대(학교장추천), 서울교대(학교장추천, 사향인재추천)는 추천 인원 제한이 없다.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두는 전형도 있다. 서울대(지역균형)는 2등급 3개(탐구는 2개 모두 2에서 2개 합 4로 완화), 고려대(학교추천)는 인문계 3개 합 5(탐구 2개 평균), 자연계 3개 합 6(탐구 2개 평균), 의예과 4개 5등급(탐구 2개 평균), 가톨릭대(학교장추천) 의예과는 3개 합 4(과탐 2개 평균)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해야 한다. 가톨릭대(학교장추천) 간호학과는 지난해 3개 합 6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폐지했다.

또한, 인하대(학교장추천)처럼 서류 100%를 반영하는 대학도 있지만, 서울대(지역균형)처럼 면접(30%)을 추가하기도 한다. 서울대(지역균형)는 자소서, 추천서를 둘 다 요구하지만, 이화여대(고교추천)는 종합전형이 아닌 교과전형이므로 자소서, 추천서를 제출할 필요가 없다. 동국대(학교장추천)는 자소서, 추천서(학교장추천 공문은 발송), 면접 없이 서류 100% 반영한다.

대학별고사 면접 일자도 수능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이화여대(고교추천), GIST(학교장추천), DGIST(학교장추천) 등의 면접은 수능 이전에 실시하지만, 서울대(지역균형), KAIST(학교장추천), 가톨릭대 의예과, 간호학과(학교장추천) 등의 면접은 수능 이후에 실시한다.

끝으로, 고등학교 생활을 충실히 한 학생이라면 학교생활우수자 전형인 학교장추천전형을 강력히 권한다. 중복합격자가 많아서 추가합격 비율도 2배수 이상 높은 편이다. 추천 일정과 학교장추천서 및 추천공문 등의 제출 서류를 각별히 잘 챙길 것도 당부한다.


대화고

최승후 선생님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