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탐방 20년 노원 명소 단독 4층 건물 대게나라 본점

“삼계탕은 가라! 기름기 쫙 뺀 해물 닭 ‘진주품은 닭 한마리’ 등장”
2층은 진품닭, 3, 4층은 대게나라로 기호에 따라 손님 대접하기 좋은 곳

최순양 리포터 2019-09-05

우리 지역에서 20여 년간 대게·킹크랩·랍스타 전문점으로 독보적인 입지를 보유하고 있는 대게나라에서 지난 27일 ‘진주품은 닭’ 일명 ‘진품닭’이라는 새로운 해물 닭 한마리 브랜드를 론칭했다. 게 요리 뿐만 아니라 사시미 등 활어 요리의 노하우를 살려 기름기 뺀 닭과 해산물을 조합해 건강 보양 메뉴를 개발한 것. 진품닭을 위해 새롭게 리모델링된 2층은 기존 대게나라 이상의 인테리어를 자랑한다. 전문건설업 경영인 출신인 현기삼 대표를 만나 대게에 더해 진품닭을 출시한 이유에 대해 들어보았다.


2층 진품닭


멀리서도 찾아오는 대게나라, 동네 주민을 위한 진품닭
대게나라는 사계절 내내 최고 품질의 대게를 취급하는 도심의 몇 안 되는 맛집으로 전국적으로 유명한 곳이다. 규모면에서도 단독 4층 건물로 300명까지 수용 가능하다. 현 대표는 “대게나 랍스터 전문점은 많이 생기기도 하지만 빨리 사라지기도 하는 업종입니다. 일상적으로 먹는 음식이 아니라 대부분 좋은 날이나 특별한 분을 대접할 때 선택하는 식단이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나름 20여 년간 꿋꿋하게 대게를 고집할 수 있었던 것은 ‘대게하면 대게나라’라는 브랜드 인지도가 굳건해졌기 때문입니다”라고 한다. 이처럼 노원구의 랜드 마크라고 해도 손색없을 대게나라가 ‘진주품은 닭’이라는 새로운 상품을 내놓았다. 현 대표는 “우리 동네가 조금씩 정체되어 가는 것이 보였습니다. 예전에는 배드민턴도 치고 아이들이 뛰놀던 지역인데 주변 환경이 변화하면서 많이들 떠났습니다. 지역 주민들이 특별한 날이 아니더라도 언제든지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메뉴가 필요하다고 생각되었고 저렴하면서도 건강에 좋은 해물과 닭을 조합한 요리를 론칭하게 되었습니다”라며 대게나라가 이만큼 오게 된 것은 그 동안의 고객들 즉 사회로부터 받은 것이기 때문에 이익을 기대하기보다 동네 주민들의 사랑방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생각에 결정했다고 한다.


3층 대게나라 개별 룸

삼계탕과는 급이 다른 해물 품은 닭
저렴하면서도 건강에 도움이 되는 보양식으로 보통 삼계탕을 생각하지만 의외로 삼계탕은 고지방·고열량 식품이다. 과거 농경시대 때는 육체노동이 많아 체력 소모가 컸고 먹을 것도 부족했던 시절이라 열량이 높은 음식으로 기력을 보충했지만 생활수준이 높아지고 식품이 풍족해지면서 대부분의 사람은 보양식을 챙겨 먹지 않아도 될 정도로 이미 영양과잉 상태다. 따라서 칼로리가 높은 삼계탕 등을 자주 먹으면 오히려 비만이 심해지거나 심혈관 질환 등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 진품닭은 이러한 삼계탕의 문제를 해결, 독자적으로 만든 육수에 기름기를 쫙 뺀 닭 한 마리를 퐁당 넣고 끓여낸다. 여기에 야채와 전복, 가리비, 키조개 등을 같이 넣고 끓여서 간장소스, 갖은양념, 간 마늘을 기호에 맞게 섞어서 야채와 같이 버무려 함께 먹으면 여름동안 지쳤던 원기가 고스란히 회복되는 느낌이 들 것이다. 세팅된 셀프바에서 샐러드, 고추, 소스, 김치, 육수 등은 원하는 만큼 추가로 곁들여 먹을 수 있다.


4층 대게나라 유럽식 홀

명품 음식은 명품 공간에서 즐기자!
대게나라 건물에 들어서면 2층 진품닭이든 3, 4층 대게나라든 놀랄 정도로 테이블 사이 간격이 넓다. 각 테이블별 독자적인 공간이 충분히 확보되어 동행끼리 만의 자유롭고 편안한 대화가 가능하다. 더군다나 3층은 8인실, 20인실, 40인실 등 모두 개별 룸으로 구성되어있다. 이러한 디자인은 실내 건축 전문가인 현 사장의 작품이다. “아무리 맛있는 음식이라도 죄지은 사람처럼 쭈그리고 앉아서 먹는 일은 없어야 한다는 것이 저의 지론입니다. 식사 공간이 격조 있으면서 세련돼야 음식의 맛도 더해진다고 생각합니다. 고객들이 가장 느긋하고 여유롭게 식사할 수 있도록 디테일한 부분까지 세심하게 고려했습니다”라고 한다.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주는 딱 그런 곳으로 보였다.

주소 : 서울시 노원구 상계로 122 (상계2동 176-21)
영업시간 : 오전 11시 30분 ~ 오후 10시 (브레이크타임 오후 4시~5시)
문의 : 02-932-9966

최순양 리포터 nikkichoi@naver.com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